MMORPG에 비유한 이브 온라인 캐릭터의 성격

|
 먼저 이런 비유가 일정량의 위험성을 안고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시작하겠다.



 캐릭터 생성 메뉴에서 어느 종족을 선택할 지 망설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글을 바친다.

 이브 온라인의 전투 현장에는 대략 다섯 가지 Role을 가진 파일럿이 등장한다.

스카웃(정찰)
태클러
데미지 딜러
EWAR
Logistics

 태클러는 이브 온라인 특유의 Role로, 적이 도망가지 못하게 붙잡아놓는 역할을 한다. EWAR(전자전)는 다른 MMORPG의 저주술사나 방해술사의 역할을 하며, Logistics는 다른 게임의 사제의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빠르다. PvE의 탱커(Tanker)라는 개념은 이브 온라인에 없다고 보면 된다.

 어느 종족이든 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종족별로 조금씩 달라지는 건 EWAR의 종류나 Logitics의 종류, 그리고 데미지 딜링의 패턴 정도이다. 역할(Role)자체에 제한이 걸리지는 않으니, 안심하고 선택하라.



 데미지 딜러의 역할을 수행하게끔, '무난하게' 피팅한 각 종족 T1함선의 성격을 MMORPG의 직업에 비유해 보면 다음과 같다.

전투형 성직자
(아마르)
소환술사
(갈렌테 드론쉽)
전사
(갈렌테 터렛쉽)
마법사
(칼다리 미슬쉽)
암살자
(민마타)

 전투형 성직자가 언데드 몹을 잘 때려잡는 것처럼 아마르는 블러드와 산샤 랫을 때려잡는 데 귀신이다. 탱킹도 그럭저럭 괜찮은 편. 민마타는 살인적인 데미지 딜링과 동급 최강의 민첩성을 보여주지만 초기 육성이 다소 까다롭고 PvP가 벌어졌다 하면 프라이머리(우선 공격 목표)로 찍힐 가능성이 꽤 높다. 저기에 설명하지 않은 칼다리 터렛쉽은 '궁수' 정도로 비유할 수 있다. 대략 이런 식이다.  다른 게임에 변태캐릭이 있는 것처럼 이 게임에도 변태피팅은 존재하고, 종족 내에서도 성향이 다른 배가 있으므로, 위의 내용은 대략적인 그림을 그리는 정도로만 받아들이자(아마르 크루저 아비트레이터를 데미지 딜러로 사용할 때는 소환술사의 성격을 띤다).



 결과적으로는 스킬만 올리면 어느 종족의 배도 다 탈 수 있다. 하지만 자기가 처음 선택한 종족의 배틀쉽까지 스킬트리를 타고 올라가는 초보가 많은 편이고, 배틀쉽까지 대략 3개월 정도 들이붓게 되는 초기 스킬은 플레이어의 밑천을 형성하며, 밑천을 공유하지 않는 종족으로 갈아타려면 상당한 시간을 투자해야만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캐릭터를 만들 때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종족을 고르라고 말하고 싶다. 이브에는 수많은 역할이 있지만, 솔로 전투(미션/탐사/PvP 등을 혼자서 하는 경우)의 꽃은 데미지 딜러이고, 데미지 딜러의 플레이 스타일은 종족마다 다르니까 말이다.



 ※ 본문의 이미지는 길드워(Guild Wars)의 스킬 아이콘을 따온 것이다. 출처는 <Guildwiki>.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