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영상

|


아… 아수라님 ㅜ_ㅜ
(인터넷 회선만 허락한다면 필히 전체화면+HD로 봅시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

사내(社內) PvP 대회에서 1등한 게 자랑

|


며칠 된 이야기지만…






신나게 날아가서 치고박다 보니…






어? 어? 하다가 우승을 해버림

(사실 이번대회엔 참 변수가 많았어염)






 내가 아마르 총잡이 트리만 팠다는 건 슈리아의 벨드스파도 알고 있는 사실이다. 당연히 상대방은 뉴트나 TD로 내가 타고 나올 배를 무력화시키려 들 테고, 그렇다면 나는 그 예상을 뒤엎는 게임을 해야 할 터였다.

 뭘로 깜짝쇼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미르미돈으로 결정. 드론 인터페이싱 5단을 친지 며칠 안 되었기에 무척이나 기분이 든든했다. 하이에는 RR이랑 ST 달고 로지하면 되겠지. 갈렌테 프리깃 4단 + 갈렌테 크루저 3단이야 뭐 금방이고, 배틀크루저 4단은 앞으로도 두고두고 쓸 스킬일테니 망설임 없이 쳤다. 대충 그런 꿍꿍이를 갖고 스킬을 쳤다. 그리고 대회 출전 전날, EFT를 돌리며 마지막으로 드론을 넣어서 DPS를 체크해봤는데…


발키리 넣고 160, 해머헤드 넣고 200… 헐킈

 드론쉽이 원래 DPS가 적게 나오는건 알고 있지만 미들드론으로 이 정도일 줄은 몰랐지. 대회 규정에 시간 제한도 있었기 때문에 일정 수준의 DPS는 필요했다. 플릿 합쳐서 1000은 나와줘야 했고, 그러자면 BC는 못해도 300은 뽑아야만 한다. 200은 곤란하다. 어디 그럼 하빈저는 얼마나 나오나 볼까?




터렛만으로 430 우왕ㅋ굳ㅋ

 TD나 뉴트를 좀 맞더라도 차라리 하빈저를 끌고 가는게 낫겠다 싶어 작전을 바꾸었다.

 쉴드 메인터넌스 봇은 스텔스바머를 타고 참전할 플릿원을 Warrior의 화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넣은 것이다. 해머헤드를 집어넣었다면 DPS 140은 더 뽑았겠지만, 해머헤드 대신 쉴드봇으로 스텔스바머를 지켜내면 적어도 그 두 배의 DPS를 스텔스바머가 뿜어낼테니까. 내 계산에 따르면 스텔스바머가 드론 공격 외의 수단에 직격당하지만 않는다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버틸 수 있었고, 실제로 그렇게 되었다.




비밀병기로 쓰려고 짱박아 놨다가 결국 출동 못한 미르미돈



 마이크도 없고, SP도 약간 딸리고(뉴비의 탈을 쓴 올드비가 우리 팀에만 있는게 아니었다 -_-), PvP경험도 없고, 불안한 점이 한둘이 아니었지만 결국 'PvP는 막상 들이대보고 뚜껑 열기 전까진 어떤 상황이 펼쳐져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는 말이 맞아들어간 대회. 난 우리 팀이 그렇게 승리할줄은 몰랐다고.

 덕분에 승진도 했겠다, 마침 스작도 끝났겠다, 뭔가 회사를 위해 일을 추진하고 싶은데 이제는 시간에 쪼들리고 있다네.
 그래도 한 번 일을 꾸며 봅시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2

캡(Capacitor) ─ 미셔너의 친구이자 둘도 없는 웬수

|
 내가 제목을 저렇게 정한다고 해서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 믿는다. 프리깃이나 크루저 시절엔 리페어나 쉴부 몇 번 돌리면 떨어져서 애를 먹이고, 배틀쉽을 처음 탈 때쯤엔 EFT창을 끌어안고 골을 썩이게 만드는 녀석이 바로 캡(Capacitor)일 테니까 말이다.

 내가 파릇파릇한 뉴비일 때는 다음과 같이 피팅을 해서 탄 적도 있다.


2009년 9월 23일에 타던 아마르 ㅋ루저 Maller

 캡 리차지 모듈로 도배를 하다시피 해서 거의 스테이블을 만들어 다녔다. (스샷상의 화면에서 스킬을 좀 더 치면 - ESO 3단 EM 3단 - 1시간 이상 전투가 가능하다) 나중엔 뻘짓인 것을 느끼고 히트 싱크를 꽂기는 했지만 말이다.



 ※ 캡 리차지에 대한 좀 더 심도있는 글을 원한다면 여기를 클릭하라.

 CCC도 없이 크루저로 무한탱이 가능한 이유는 모듈(+리그+하드와이어링+스킬)을 박을 때마다 복리로 늘어나는 시스템 때문이다. 캡 관련 모듈과 리그는 Stacking Penalty의 적용을 받지 않으니 박으면 박을수록 리차지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복리이자의 마법이 눈 앞에 펼쳐지는 것이다!

 당연히 파일럿 입장에서는 열심히 모듈을 박고 리그를 박아 복리의 혜택을 누리고 싶다. 하지만 일은 그리 쉽게 풀리지가 않는다. 슬롯 수는 제한되어 있고 무작정 도배를 하자면 피팅의 밸런스가 깨지니까. 돈지랄을 해서라도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면 그것도 안 될 건 없지만─


Scorpion Navy Issue + All Level V 기준의 캡 리차지 그래프

 메타 14짜리 CR(Draclira's / Chelm's)은 한 개만 박아도 CR T2 두 개를 박은 효과를 낸다. 세 개를 박는다면 무려 여섯 개! 그래서 메타 14짜리 CR을 사용할 수 있다면 다음 스샷과 같은 EFT Warrior질도 가능하다.


 CCC리그도 없이 센투스 X 리페어 두 개를 무한으로 돌리는 저 위풍당당함을 보라. 좀 짱인 것 같지 않은가? 저 마법을 가능하게 한 Draclira's CR은 얼마일까? 개당 8빌이 좀 넘는다. 넵. 그러니까 팔라딘 몸 속에 닉스 한 대요 ㄳ

 캡 관련 모듈은 데드템이 없기 때문에 수량도 부족하고 가격도 살인적이다. 따라서 돈지랄엔 한계가 있다. 노력한다면 살 수도 있겠지만… 저 정도 피팅이 감지되면 아마 당신만 쫓아다니며 한 탕을 노리는 해적들이 플릿을 구성해서 미션 스테이션 바깥에 진을 치고 앉아있을지도 모를 노릇이다.

 정말 아쉬운 일이지만 CR이나 PDS는 팩션템으로 가도 캡 리차지 보너스는 동일하고, CPR은 1% 더 많으며(24% vs 25%), CFC는 아예 팩션템이 없다. 그나마 현실적으로 가능한 돈칠은 CCC T2정도. 그래서 PvE함선은 함종별로 한계가 상당히 명확한 편이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8
prev | 1 | 2 | 3 | 4 | 5 | 6 | ··· | 84 | next

티스토리 툴바